영등포투데이
정치중앙정치
‘방송협찬 고지 의무화법’ 발의신경민 의원, 방송협찬 지속적 증가로 자율성 침해 등 문제 발생
영등포투데이  |  webmaster@ydp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6  08:03:34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 신경민 국회의원

(영등포 을, 더불어민주당)

 

신경민(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 국회의원은 「협찬고지에 관한 규칙」에 규정되어 있던 협찬 규정을 보강하여 「방송법」으로 규정하는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방송 협찬은 광고와 달리 허용범위와 시간 등이 「방송법」에 규정되어 있지 않아 단가가 합리적으로 산정되었는지 확인하기 어려워 규제 사각지대로 꼽힌다. 지상파의 경우 최근 3년 광고 매출이 줄어든 반면 협찬 매출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종편 또한 JTBC를 제외하고는 협찬과 광고 매출이 비슷하고, TV조선은 지난해 광고매출보다 협찬매출이 더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방송법」에 협찬단가 산정 등 관리규정 신설

최근 추세대로 지속적으로 협찬 비중이 높아질 경우 프로그램 완성도 훼손, PD 자율성 침해, 방송 공정성 위협 등이 우려되며, 장기적으로는 시청자 권리의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

협찬 비중 상승은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에도 영향을 미친다. 현행법은 광고매출을 기준으로 방송통신발전기금을 징수하고 있기 때문에, 광고 대신 증가하고 있는 협찬 매출을 방송통신발전기금에 반영하지 않으면 기금 징수율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협찬과 관련한 구체적인 기준과 방법을 법률로 규정하여 협찬매출도 광고매출과 같이 정확하게 산정될 수 있도록 하고 나아가 방송의 공공성을 제고, 시청자의 시청권을 보장하고자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신경민 의원은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는 광고 매출을 기준으로 하고 있지만, 사업자들은 협찬을 늘려가고 있다.”며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 시 광고매출 뿐 아니라 협찬매출, 재송신 매출, 프로그램 제공 매출 등 방송사업 매출액 전반을 기준으로 징수액을 정하는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하다.”, “이에 앞서 협찬 매출을 합리적으로 산정하여 방송통신발전기금에 징수될 수 있도록 법률안 개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지상파·종편 광고·협찬 현황》(단위 : 억원)

 

2014

2015

2016

광고

협찬

광고

협찬

광고

협찬

KBS

5,223

874

5,025

1,085

4,207

1,124

MBC

4,460

584

4,651

616

3,931

667

SBS

4,408

848

4,366

894

3,729

880

TV조선

440

249

539

387

522

534

채널A

403

270

484

314

499

419

JTBC

724

307

1,218

349

1,234

333

MBN

551

220

622

295

625

422

합 계

18,223

3,352

16,905

3,940

14,747

4,379

 

 

< 저작권자 © 영등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영등포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
가장 많이 본 뉴스
1
빈집 등 순찰, 취약지역 ‘안전 챙겨’
2
영등포농협號, 다시 또 ‘이정택’
3
학교와 미술단체, 예술적 감성 키운다
4
물뽕 등 약물 성범죄 가중 처벌해야
5
장학금 전달 ‘꿈‧이상’ 키워
6
신길中‧항동初校 교명 공모
7
한반도 통일 '올해도 계속'
8
한국을 빛낸 경제대상 ‘뷰티미용공헌대상’ 수상
9
지난해 예산 결산검사위원 3명 위촉
10
“인공안개비로 都心 미세먼지 잡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영등포투데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82길 3-4 센터플러스 610호  |  대표전화 : 02-835-0966  |  팩스 : 02-835-096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07564   |  발행인 : 김홍민   |  편집인 : 김홍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민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101-158070 (영등포투데이)
Copyright ⓒ 2011 영등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dp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