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투데이
오피니언기고
올해 추석달이 더 밝은 이유?이은집 소설가(문래동)
영등포투데이  |  webmaster@ydp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4  12:30:3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 이은집 작가

 

“아이고! 올처럼 기쁘게 맞는 해두 없을 것 같네유! 당신두 안 그류?”오늘도 8학년에 가까워진 우리 부부는 아침식사를 옛날 젊어서 한교 선생을 하던 시절처럼 일찍이 먹고 있는데 마누라가 밥숟깔을 든 채 건네오는 말이었다.

“얼라? 누굴 기쁘게 맞는다구 그려? 우리집에 무슨 손님이 온다구?”

“에잉? 요즘 뉘네 손님되어 댕기는 사람이 워디 있다구 그류? 내 얘긴 낼 모레면 민족의 가장 큰 명절인 추석이 된께 그러쥬!‘

“어엉! 추석? ...몇년 전 우리 6형제가 우리집에서 합동으로 추석을 쇨 땐 북적북적 즐겁게 보냈지만, 이젠 각자 집에서 추석을 쇠기루 한 다음부턴 추석이 오히려 쓸쓸헌디 뭐가 기쁘다구 그려?”게다가 남매인 우리집 애들은 결혼 뒤론 추석날에 일찍 와서 아침만 먹고는 아들 내외는 처갓집으로 가고, 딸 내외는 시댁으로 쪼르르 내빼기 때문에 설추석 같은 명절에는 우리집이 더욱 적막강산이 되는 것이다.

“에유! 우리 서울살이 한 지두 50년이 가까운디, 그래두 젊어선 기차표 사기가 그리 힘들어두 고향찾는 설레임에 추석이 기뻤구유, 애들이 다 컸을 땐 고향 부모님이 서울루 역귀성하는 추석을 쇴을 땐 또 서울 사는 형제네 식구들이 다 우리집에 모여 더 푸짐했잖유?

“아암! 특히 차례를 지낸 뒤 온 집안식구가 거실에 함께 모여 윷놀이로 각자 모나 윷이 나오면, 첫 바퀴엔 1,000원! 두 바퀴째는 2,000원, 세 바퀴째는 4,000원! 네 바퀴째는 8,000원! 다섯 바퀴째는 16,000원을 상금으루 주면, 추석명절 열기가 후끈 달아 시간가는 줄두 모르게 즐거웠응께!”

“암만유! 허지만 역시 추석명절은 어린 시절 고향에 살던 때가 제일 좋았쥬! 그 지절만 생각하면 지금두 추석이 가슴 설레인당께유!”

하면서 마누라는 망연히 식탁 건너편 창밖을 바라보는 것이었다. 순간 나에게는 어려서 내 고향 청양에 살 때 추석을 보내던 기쁘고도 즐거운 추억이 떠올랐다.

“즈이아부지! 올 추석두 을매 안 남았는디 슬슬 추석 준빌 허셔야쥬?”

“어허! 추석이라구 별건감! 영전뜰 논의 노인벼루 햅쌀 마련허구, 청양읍내장에 가서 차례상꺼리 봐오구, 낡은 방의 벽지 좀 새루 바르구, 집안대청소까지 허면 워떤 명절손님이 와두 너무새 부끄럽진 않지, 뭘!”

“아유! 즈이아부진 쉽게두 말씀허시네유! 난 애들 추석비슴(추석빔)에 차롓상 놋그릇두 닦어야 허구, 부뚜막 맥질두 쳐야 허구, 송편에 나박김치에 명절음식 준비두 여간 큰일이간듀!”

이때 나는 특히 <추석비슴> 얘기가 나오면 속이 상했으니, 그건 우리집은 10남매나 되어 모두 추석빔을 해주지 못하고, 키가 훌쩍 큰 형제자매나 새로이 해주고 나처럼 영 키가 안 크는 아이는 새 추석빔 대신에 물려입게 마련이었단 것이다.

“얘! 은집아! 넌 먹는 게 다 워디루 가구, 맨날 키가 그 타령이냐? 올해두 넌 형꺼를 물려입두룩 해여!”

그래서 어머니한테 이런 소리를 듣게 될 땐 너무 속상해서 뒷곁으로 가서 남몰래 눈물을 훔치기도 했던 것이다. 그러나 추석날이 되면 차례가 끝난 후 동네의 또래들과 함께 떼지어 추석음식을 얻어먹으러 다녔는데, 송편을 비롯한 음식을 너무 과식하여 밤에는 설사로 밤새 뒷간을 드나들기도 했으니...! 내가 이런 추석 추억에 잠겼을 때 마누라가 건네왔다.

“여보! 근디 올 추석엔 연휴가 짧어선지 더 쓸쓸헌 것 같어유!”

“에휴! 날마다 매스콤에 최저임금이네 뭐네 떠들었쌓구, 불경기 소식뿐인께 추석명절인들 무슨 신바람이 나겠어?”

“글쎄유! 허지먼 올해의 추석달은 엄청 밝은 거구먼유!”

“그건 또 왜?”

“아! 지난 여름 111년만의 찜통더위를 견뎌낸 과일이 더 잘 여물구 익은 것처럼, 그렁께 추석달두 그만큼 더 휘영청 밝을 것 아뉴? 호호호!”

< 저작권자 © 영등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영등포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
가장 많이 본 뉴스
1
영등포驛舍, 신세계냐 롯데냐
2
상금 1천만 원, 효도잔치 ‘콜’
3
당내 예선 ‘신경민과 한판?’
4
담벼락에 물드는 '세계 평화'
5
아름다운 퇴임과 첫 취임
6
어린이날, 맘든든센터에서 전개
7
워크숍 성황리에 갖고 ‘힐링’
8
청양 ‘청소년 수련시설’ 개장…구민은 할인
9
자원봉사활동·후원금 등 전달
10
유권자의 날, ‘선거체험’ 전시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영등포투데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82길 3-4 센터플러스 610호  |  대표전화 : 02-835-0966  |  팩스 : 02-835-096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07564   |  발행인 : 김홍민   |  편집인 : 김홍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민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101-158070 (영등포투데이)
Copyright ⓒ 2011 영등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dp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