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투데이
오피니언정노천의 우리역사 산책
길(吉)자는 거치대에 병기를 걸쳐놓은 평화시대정노천의 우리역사 산책
영등포투데이  |  webmaster@ydp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02  09:12:13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 시인 정노천

길(吉)자는 요즘 와서는 ‘일이 잘되다’, ‘좋은 일이 생기다’ ‘길하다’로만 한정되고 있다. 그 글자의 원래 뜻은 ‘병기를 거치대에 걸쳐두어 사용할 일이 없는 상황 즉, 전쟁이 줄어들어 백성들에게 위난이 없게 된다. 전쟁할 일이 없어 다행이다’라는 뜻이다.

과거 패권시대엔 나라의 운명은 힘의 논리다. 백성들은 평상시 농사를 짓다가도 적들이 쳐들어오면 병력 동원되어 전쟁터에 나가 용사가 돼야한다. 근데 여러 번의 전쟁이 줄어들어서 병장기를 거치대에 걸쳐놓으면 그것이 길하다는 의미로 길(吉)자는 쓰였다. 독음 근거는 ‘일’에서 ‘길’로 어휘변천 된다. ㅡ박인기 박사ㅡ

 

   
 

서글(한자)을 연구하다보면 그 말이나 글자에서 역사성을 알 수 있다. 그중 하나가 길할 길(吉)자다. 갑골문보다 금문은 뒤에 생겼다고는 하지만 비슷한 시기에 쓰인 글자도 많다. 전쟁이 일어나지 않고 거치대에 병장기(도끼)를 걸쳐놓은 게 평화시대고 대신 농장기를 들고 일할 수 있는 것이 길한 시대가 아닌가.

훗날 진시황제 때 언어를 재정비한 서전에서 글자체계가 구체성에서 개념화되기 시작했다. 글자가 기호화 되면서 혼란을 불러왔고 용사에서 무사로 전환되면서 선비사로 기호화 됐고 거치대는 입구자로 변해 오늘날 길(吉)자로 쓰인다.

< 저작권자 © 영등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영등포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
가장 많이 본 뉴스
1
호국영령의 숭고한 뜻 ‘경의’
2
스스로 구도를 갖고 있었던 피사체를 고유한 시선으로 담다
3
문래4가 재개발 추진 ‘청신호’
4
민주평통, ‘마지막 정례회의’
5
미스그랜드코리아 眞 이도정 씨
6
한강 스스로힐링 BHP명상 페스티발
7
비닐봉지 없는 ‘우리시장’ OK
8
우리가족 사진 “정말 행복해”
9
건강한 여름나기 나눔 봉사
10
‘2019 의회발전 공헌대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영등포투데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82길 3-4 센터플러스 610호  |  대표전화 : 02-835-0966  |  팩스 : 02-835-096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07564   |  발행인 : 김홍민   |  편집인 : 김홍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민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101-158070 (영등포투데이)
Copyright ⓒ 2011 영등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dp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