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투데이
교육/건강
견봉쇄골 탈구, 수술시기 빠를수록 치료예후 좋아유연식․이용범 교수 연구팀, 수술시기에 따른 견봉쇄골 탈구 환자의 치료예후 분석
영등포투데이  |  webmaster@ydp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3  09:48:0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 유연식 교수

어깨에 강한 충격을 받아 날개뼈 끝부분과 쇄골이 만나는 견봉쇄골이 탈구됐을 때 수술을 빨리 할수록 치료예후가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정형외과 유연식 교수와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정형외과 이용범 교수 연구팀은 ‘단일 버튼을 사용한 관절경적 쇄골 고정술에서 치료 유지에 미치는 요인(Arthroscopically Assited Coracoclavicular Fixation Using a Single Flip Button Device Technique: What are the Main Factors Affecting the Maintenance of Reduction?)’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 논문은 SCIE 등재 저널인‘BioMed Research International’ 최신호에 등재됐다.

연구팀은 2011년 1월부터 2013년 2월까지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에서 수술이 필요한 고도(High Grade) 견봉쇄골 탈구로 단일 버튼을 사용한 관절경적 고정술을 받은 환자 47명을 대상으로 치료예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했다.

수술을 받은 47명의 환자는 모두 수술 직후에 우수한 영상학적 결과를 얻었으며 이 가운데 29명은 해부학적으로 완벽하게 쇄골을 복원시킬 수 있었다. 전체 환자들은 견봉쇄골 탈구 후 2주 안에 수술이 이뤄졌으며 회귀분석 결과 5일 이전에 수술했을 때 영상학적으로 우수한 치료결과를 보였다.

2년 후의 추적결과에서는 모두 임상적으로 만족할만한 치료결과를 얻었지만 영상학적으로는 불과 66%인 31명에게서만 치료 직후와 동일한 상태가 유지됐다. 특히 2년 뒤까지 동일한 상태가 유지된 31명 중 24명은 치료 직후 해부학적으로 완벽하게 쇄골을 복원하는 데 성공한 환자들이었다. 결국 완벽한 임상적 또는 영상학적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초기 복원 정도가 중요한 요소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손상된 오구쇄골인대를 정확하게 빨리 재접합할수록 장기적인 치료예후가 좋음을 증명했다.

   

▲ 단일 버튼을 이용한 관절경적 쇄골 고정술 뒤 X-ray 사진

 

초기수술 상태가 완벽하고 탈구 후 5일 이내 수술환자, 2년 후에도 치료상태 유지

또 수술과정에서 쇄골의 중심 및 외측에 터널을 형성했을 경우 대부분 해부학적으로 완벽하게 쇄골이 복원됐다. 이에 따라 견봉쇄골 탈구의 초기 치료에서 쇄골터널의 위치가 가장 중요함을 밝혀냈다.

견봉쇄골 탈구는 인대 손상이 미미할 경우 약물이나 주사요법 등의 보존적 방식으로도 호전이 가능하지만 인대가 심하게 파열되어 뼈가 고정되지 않았을 경우 수술이 요구된다. 보통은 갈고리형 금속판을 이용한 개방적 고정 방법이 일반적이지만 비교적 큰 절개와 제거를 위한 2차 수술이 필요한 단점이 있다. 이런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서 유연식 교수는 2008년부터 관절 내시경을 이용한 최소침습법으로 견봉쇄골 탈구를 수술해왔다.

유연식 교수는 “견봉쇄골 탈구에 시행되는 관절경적 단일 버튼 고정술은 최소침습적이라는 장점 이외에도 정교하게 수술할 경우 완벽한 임상적․영상학적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며 “비교적 난이도가 높은 수술법이지만 빠른 시기에 경험 많은 의사를 선택한다면 손상 전의 상태로 완벽하게 돌아갈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 이용범 교수
< 저작권자 © 영등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영등포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
가장 많이 본 뉴스
1
영등포驛舍, 신세계냐 롯데냐
2
상금 1천만 원, 효도잔치 ‘콜’
3
당내 예선 ‘신경민과 한판?’
4
창포 향기 퍼진다… 영등포 단오 축제 풍성
5
담벼락에 물드는 '세계 평화'
6
區‧中, 교류협력 강화 협약 맺어
7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야한다
8
아름다운 퇴임과 첫 취임
9
청양 ‘청소년 수련시설’ 개장…구민은 할인
10
몽골 보건부와 의료관광 MOU 체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영등포투데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82길 3-4 센터플러스 610호  |  대표전화 : 02-835-0966  |  팩스 : 02-835-096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07564   |  발행인 : 김홍민   |  편집인 : 김홍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민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101-158070 (영등포투데이)
Copyright ⓒ 2011 영등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dp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