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동포 단체와 함께 한․중․영 3개 국어 감염증 예방수칙 홍보 캠페인

대림중앙시장에서 신종 코로나 확산 예방 위한 캠페인에 나선 중국 동포들
대림중앙시장에서 신종 코로나 확산 예방 위한 캠페인에 나선 중국 동포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동포와 함께하는 신종 코로나 예방 캠페인에 나섰다.

구는 서울 자치구 중 등록 외국인(한국에 90일 이상 체류하는 외국인 중 체류지를 등록한 자)이 가장 많은 지역 특성에 맞는 홍보 및 예방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마작방, 소규모 점포 등 감염 취약지 대상 찾아가는 소독서비스 실시

이에 전국귀한동포총연합회등 중국동포 단체에서도 지난 1일부터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동포들도 힘 모아 함께 대처해 나갑시다!라는 슬로건으로 외국인 밀집지역인 대림동 일대를 순회하는 캠페인을 통해 구민 대상 홍보 및 예방활동에 동참했다.

이번 캠페인은 회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된 점이 눈길을 끌며, 신종 코로나 사태가 소강될 때까지 캠페인을 이어갈 예정이다. 캠페인에 참여한 회원들은 대림중앙시장을 중심으로 다사랑공원 등을 돌며, 3개 국어로 표기된 신종 코로나 예방수칙 안내문을 배포하며 대응요령을 공유한다.

구는 캠페인 활동에 필요한 이중언어 안내문(중국어 9,500, 영어 5,000, 한국어 14,500)과 손소독제, 마스크, 체온계 등 위생물품을 지원하여 원활한 홍보 활동이 되도록 돕고 있다. 회원들은 예방수칙과 더불어 거점 신고 의료기관을 안내하기도 하며, 체온계와 손소독제를 지참하여 체온 측정도 함께한다. 또한 8일부터는 마작방, 소규모 점포 등 감염 취약지에 찾아가는 소독서비스도 실시하는 등 방역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회원들 스스로 자발적 예방활동 동참전 구민이 함께하는 예방 대응 총력

앞서 구는 지역 내 등록 외국인 58,220명에게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한 행동수칙과 주의사항이 담긴 안내 서한문을 131일 발송 완료했으며, 22일에는 등록 외국인 대상 예방행동수칙 및 주의사항을 4개 국어로 문자 발송하기도 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중국 동포 단체와 함께 신종 코로나 캠페인을 진행해 방역에 노력하고 있다.”, “중국 동포들의 자발적 참여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영등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